장자연 사건 목격자 윤지오씨 현재 심경글 전문

 



 

◇ 이하 윤지오 글 전문.

 

사람이 먼저다.

 

제 시선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아직은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네요.

 

범죄의 범위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 규정지을 수 없고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 되어져야합니다. 하지만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것을 매번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고 저 한사람으로 인하여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어지긴 어렵겠지만 민들레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합니다.

 

외면하는 연예인 종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무섭고 두렵고 함부로 나설 수 없다는것을 스스로도 알고있지만 마음이 하루에 수도없이 무너져내립니다.

 

좋은 소식을 처음 말씀드리자면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하였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되었습니다. 모든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기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또 오후에 2시간가량의 검찰조사에 임하였고 처음으로 포토라인이라는곳에 서서 기자분들께서 요청하시는 질문들에 대한 답을 드렸습니다.

 

신변보호는 아직까지도 이루어지고있지 않아 제 자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중에 촬영을 24시간하여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달라진 정황들입니다.

 

안전에 대해 우려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하루에 한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짧은시간 진행하려합니다.

 

앞으로는 좋은 소식만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사실을 규명하고자하는 모든 분들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있습니다. 늘 건승하시는 삶을 사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468&aid=0000482936

 

 

 

윤지오씨 신변보호 청원은 현재 24만 넘었네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53263

Comments

현재 03.14 10:17
결국 몇일전부터 사비로 경호원을 고용하고 있다던데,
2명씩 12시간 교대로 24시간 돌린다고 하니
당사자가 느끼는 위험의 정도가 상당한 듯함...
구글링 해보니 24시간 사설경호면 인당 50만원씩은하던데
비용부담도 상당할듯...
경찰에서 신변보호 좀 해라.
전두환같은 쓰레기들 경호하느라 수십억씩 세금쓰지말고.
근데 03.14 10:47
이번에 장자연 덮자고 승리/정준영 터트렸다기엔 정준영도 왕건이 엄청 나오는거 같은데?
경찰청장까지 얘기가 나오면.. 한 공기관을 뒤 흔드는 사건 스케일인데
장자연에 연관된 애들이 더 높은곳에 계신분들인가? 경찰청장정도는 미끼로 버려버릴정도로?
naiad6942 03.14 12:24
[@근데] 음모론 좋아하는 사람으로썬 장자연씨사건 뒤에 스케일다른 무언가가 있을거라고 생각함!
수사인력 수가 얼만데 승리사건하나에 다투입됫을거라 생각하긴 힘듬
SDVSFfs 03.14 13:43
[@근데] 장자연+전두환+방 모씨
ㅇㅇ 03.14 21:39
[@근데] 그냥 여태 너무 많은 비리들이 오고가서 이젠 비리들이 막다 막다 못해 터져나가고 있는것으로 밖에 안보임
장자연 사건때도 비리가 심했지만 그땐 쉽게 묻었지
근데 그당시에도 심한 비리들의 수준이 더 심해져만 가고 더 많아져만 가니까 이러는거겠지
4321321 03.14 15:59
sbs를 필두로 버닝썬 - 정준영 등등 자기들딴에는 그 사건이 묻히지 않게 하려고 주기적으로 푼다던데,
그럴수록 다른 사건들 묻히는것도 맞는지라.
그리고 지금 조선일보가 대놓고 로고 새겨진 차량 끌고 다니며 쫓아 다닌다며. 왜 계속 따라오냐고 세워서 물어보니까 취재하려고 그런다 해놓고 막상 나온 기사라곤 하나도 없고.

다른 사람도 아니고 윤지오 저분은 저렇게 말 할 수 있다고봄.
ㅇㅇ 03.14 21:32
덮는이유가 뭔가유??
ㅇㅇ 03.15 00:46
내가볼때리스트에언론사사장3명정도있다
댓글쓰기
인터넷이슈